건너뛰기 메뉴

의정부시 모범음식점

메뉴 열기
  • 경기으뜸맛집
  • 장수민촌

장수민촌

장수민촌

토종닭과 전복, 오리와 낙지가 만나
담백하고 독특한 풍미를 선보이는 백숙전문집

"보양식인 토종닭 백숙에 역시 보양식인 전복죽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한 요리"

토종닭과 전복, 오리와 낙지가 만나
담백하고 독특한 풍미를 선보이는 백숙전문집이 의정부에 있다.

'토종닭 누룽지 백숙'은 1∼1.2㎏의 황갈색 털을 가진 토종닭만을 사용한다. 압력솥에 인삼·엄나무·은행·대추와 양념을 함께 넣고 40분간 푹 삶는다. 토종닭은 기름기를 빼고 담백한 맛을 내기 위해 지방을 철저히 제거한다. 삶아진 닭 국물에 찹쌀을 넣어 죽을 만들고 데쳐낸 부추를 듬뿍 접시에 담아낸다. 닭은 육질이 부드러워져 영구치가 나지 않은 어린이나 치아가 부실한 노인들도 씹어 먹는데 어려움이 없다.

찹쌀 일부는 쫄깃쫄깃한 누룽지가 되도록 국물과 함께 눌려 별도의 뚝배기에 담아 내는데, 이때 수족관에 보관된 살아있는 전복을 꺼내 전복의 살과 내장을 조그만 크기로 잘게 저며 섞어 넣으면 담백하면서도 해물의 독특한 풍미를 더한 전북죽이 된다.

요리를 담당하는 이 집의 안주인 조정분(48)씨는 "보양식인 토종닭 백숙에 역시 보양식인 전복죽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한 요리"라고 말했다.
'오리 한방 백숙'은 1.7∼1.8㎏의 오리를 사용한다. 찹쌀과 대추·잣·엄나무·인삼·구기자·은행 등을 넣어 1시간 정도 삶아 부드러운 육질의 백숙을 만드는데, 국물이 담백하고 시원한 것이 특징이다. 냄비형 투가리에 역시 데친 부추가 듬뿍 얹혀 나온다.
여기에 살아있는 세발낙지를 넣고 불판에 올려 얕은 불에 서서히 끓이면 오리백숙과 함께 곁들여 먹는 낙지탕이 된다. 토종닭 백숙과 오리 백숙은 각각 3∼4인이 먹을 수 있는 양이고 공기밥은 무료로 준다.

장수민촌 식당 내부 장수민촌 식당내부2 장수민촌의 누룽지 백숙의 누룽지 장수민촌 백숙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문은미
  • 위생과
  • 031-828-2951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