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넘어가기 메뉴

의정부시 문화관광

메뉴 열기

의정부시 인기검색어 입니다.

역사/전통

  • 역사/전통
  • 선인들 일화
  • 천보산 축석령

천보산 축석령

천보산
축석령

지금으로부터 3백여년전 포천 어룡리에 오백주라는 효자가 살고 있었는데 그는 어려서부터 효성이 지극하여
한번도 부모의 뜻을 어기는 일이 없었다. 자라서 벼슬에 올랐을 때에는 백성들을 부모형제 대하듯 하였으며
성품이 곧고 청렴결백하여 그를 존경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그가 귀성도호사로 있을 때 고향에 계신 부친이 병환으로 위독하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벼슬을 버린채 고향에 돌아와 정성껏 병 간호에만 열중 했다.
그러나 차도가 없었고 의원들도 무슨병인지 아는 이가 없었다.

하루는 여러날을 병간호로 지샌탓에 깜빡 잠이 들었는데 산신령이 나타났다.
"네 아비의 병은 산삼과 석밀(벌이 산속의 나무와 돌속에 모아둔 꿀)을 복용하면 나을 터인즉 너는 어찌하여 게으름을 피우며 자고 있느냐"
오백주는 정과 망치를 준비하고 길을 나섰으나 겨울철에 꿀을 구한다는 것은 그렇게 쉽지 않았다.
해가 저물어 내일 다시 찾기로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도중 이곳 축석령을 넘게 됐다.
고개 마루턱을 거의다 올랐을 때 앞에서 갑자기 호랑이 한 마리가 나타나서 으르렁! 으르렁! 거리며 금새라도 잡아먹을 기세였다.

"내 비록 효성이 부족하여 석밀을 구하지 못하고 죽게됐다.
나 죽는 건 서럽지 아니하나 병환에 계신 우리 아버님은 누가 돌본단 말이냐.
부디 바라건데 석밀을 구한 후에 나를 잡아 먹어라" 오백주는 호랑이 앞에 통곡하며 애원했다.
얼마동안 엎드려 애원하다 정신을 차려보니 날이 밝아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호랑이는 온데간데 없고 큰 바위만 남아 있었다.

그런데 꿀 냄새가 진동하고 바위틈에서 석밀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오백주는 크게 기뻐하며 정으로 바위를 쪼개서 석밀을 정성껏 채취한 다음 산삼과 함께 복용시키니 아버지의 병이 나았다.

사람들은 효성이 지극한 오백주에게 산신령이 가호를 베풀어 바위를 호랑이로 변신시켰다 하여 이 바위를 범 바위라고 이름했다.
그후 오백주는 매년 이 바위에 와서 고사를 지내고 만수무강을 축원드렸다고해서 고개 이름이 "축석령'이 됐다고 전해온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김현석
  • 문화관광과
  • 031-828-4334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