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넘어가기 메뉴

의정부시 문화관광

메뉴 열기

의정부시 인기검색어 입니다.

역사/전통

  • 역사/전통
  • 선인들 일화
  • 정휘옹주와 유정량

정휘옹주와 유정량

정휘옹주와
유정량

의정부시 가능3동 산 82번지는 선조의 여섯째 딸 정휘옹주와 그 남편 전창군 유정량의 묘가 있었는데,
1979년 그 의 후손들에 의해 남양주군 별내면 덕송리로 이장됐다.
유정량은 영의정 유영경의 손자로 14세에 정휘옹주에게 장가들어 부마가 되고 전창위에 봉해졌다.
그는 성품이 활달하고 무인다운데가 있어 말타기를 즐겨했으며 장군이 되기를 원했으나
부마라는 신분 때문에 관직에 오를 수 없음을 불만스럽게 여긴 나머지 옹주에게 퉁명스럽게 대할 때가 여러번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무 렵 우리나라에 담배가 처음 들어와 남녀 구분없이 장죽으로 담배 피우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기 시작하자
옹주도 장죽을 물고 다녀 남편이 보기에 지나치고 눈에 거슬려 몹시 나무랐는데 그게 화근이 되어 부부싸움까지 번졌다.

선조가 " 귀양길을 떠날 자라면 짚신 한 죽이면 족하지 두죽은 다 무엇에 쓸 것인고? "라고 묻자
유정량은 " 여필 종부라 하였으니 옹주와 함께 떠나려 하옵니다 "라고 대답했다.
이에 선조는 더 이상 나무라지 아니했다.

한편 유정량의 할아버지인 유영경은 소북파의 우두머리로서 영창대군을 세자로 삼으려 했으나,
1608년 선조가 승하하고 광해군이 즉위하자 이이첨, 정인홍 등 대북파에게 모함당하여 함경도 경흥에서 죽게된다.
유정량도 16세의 어린 나이에 전라도 고부로 유배당한다.
귀양생활 7년째 되는 어느날 경상도 양산으로 다시 옮겨 가는데 도중에 집은 다헐고 거미줄이 곳곳에 늘어져 있는 주인없는 빈집에서 하룻밤을 지내게 된다.
이때 동네사람들이 달려와서 빨리 나오라고 야단 법석을 떨었다.
전에도 여러 길손이 이 집에서 자게 되면 사람이 온데간데 없이 귀신밥이 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유정량은 말대꾸도 하기 싫은 듯 다리를 쭉 펴고 누었다.
조금 후에 방안에 차가운 공기가 맴돌며 천장에서 큰 구렁이가 뚝 떨어 지면서 몸을 칭칭 감기 시작했다.
이튿날 날이 새자 마을 사람들이 몰려왔으나 길손은 간데없고 방안에 큰 구렁이만 죽어 있었다.
유정량은 이미 양산에 도착해 있었다.

한편 유정량에게는 표동이라 불리우는 애마가 있었는데 하루에 천리를 달리는 준마였다.
그런데 어느날 표동이 유정량을 찾아왔다.
광해군이 표동을 끌고가려 하자 마굿간에서 뛰어나와 이곳 양산 6백리길을 단숨에 달려 온 것이다.
귀양살이 12년되던 해 어느날 표동이 별안간 네굽을 모아 구르며 갈기를 세우고 날뛰자 유정량이 이를 달랬으나 저녁에 겨우 그쳤다.
이날이 바로 인조반정이 있었던 1623년 3월 12일 이었는데 이튿날 아침 역졸이 궁으로 돌아 오라는 어명을 가지고 달려왔다.
이때부터 표동은 영마라 하여 더욱 이름났으며 그후 40여년간 살다가 죽었는데 후히 장사지내고 그 무덤을 용마총이라 이름했으나 지금은 흔적이 남아있지 않다.
정휘옹주는 남편이 유배생활을 하는 동안 홀로 되신 시할머니와 시어머니를 정성껏 모시며 집안 살림을 꾸려 나가다 효종 4년(1653)에 세상을 떠났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김현석
  • 문화관광과
  • 031-828-4334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