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넘어가기 메뉴

의정부시 문화관광

메뉴 열기

의정부시 인기검색어 입니다.

역사/전통

  • 역사/전통
  • 지명유래집
  • 녹양동

녹양동

녹양동(綠楊洞)

녹양동 지도

녹양동 1914년 4월 1일 전국 행정구역 개편때 녹양리(綠楊里)·유현리(柳峴里)·비우리(碑隅里)와 입석리(立石里)의 일부를 합쳐서 녹양리(綠楊里)로 개칭하였다가 1964년 5월 8일 「의정부시의 명칭과 구역에 관한 조례」를 개정 공포(조례 제19호)하여 동년(同年) 6월 1일 동제(洞制)가 실시됨에 따라 녹양동이 되었다.

녹양동의 의정부 최북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北)으로는 양주시 양주동과 접하고 있다. 녹양리라는 지명은 조선시대에 이 곳에 녹양평(綠楊坪)이라는 군마(軍馬)사육 목장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녹양평은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誌)』에 의하면 그 규모가 동서 7리, 남북 12리라고 하였으며, 중군(中軍)과 좌군(左軍)의 말을 방목하던 곳으로 마릿수는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그런데 이 곳에 관한 기록은 그 후에 찬술된 『여지도서(輿地圖書)』나 『대동지지(大東地誌)』에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이전에 폐지된 듯 하다.

모바일환경에서는 좌우로 이동하여 테이블을 보실 수 있습니다.

녹양동 지명 유래 안내입니다.
양지말(陽村) 양지말은 금오동의 하금오리와 경계를 이루는 마을로 양지쪽에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곳에 범모릉구지가 있다.
하동촌(河東村) 하동촌은 천보산(天寶山) 낙맥(落맥脈) 기슭에 있는 마을로 중랑천(中浪川) 상류의 동쪽에 있는 마을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깐깐이들 깐깐이들은 방어선 앞 개울 옆에 있는 들로 검은 진흙이 기름져서 곡식이 잘 여문다고 한다. 흙이 기름진 것을 깐깐하다고 부른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비성거리(碑偶) 비성거리는 양주시 양주동 남방리와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의정부시의 최북단 마을로 예전에 양주목사(楊州牧使)가 순행다니던 길목으로 역대 목사들의 송덕비가 많이 세워져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지금은 변음되어 비성거리가 되었으며, 한자 표기로는 비우(碑偶)라 한다.
성너머마을 성너머마을은 비성거리 위에 있는 마을로, 이 곳 너머에 성터 흔적이 있어서 붙여진 마을이다.
사냥골 사냥골은 남방리와 뇡이 사이에 있는 골짜기로 포수골, 도장골이라고도 한다. 포수골이라는 이름은 일제시대에 독립군이 된 포수들이 숨어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오얏골 오얏골은 사냥골 위 골짜기로 오얏나무가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성(城)재 성재는 윗버들개에서 어두니로 넘어가는 고개로 토성(土城)이 있었다고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노고봉(老姑峰) 노고봉은 경첩 전에 버들개에서 나이가 가장 많은 할머니가 이 곳에 올라와서 소변을 보면 그 해에 풍년이 든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버들개(柳峴) 버들개는 어두니로 가는 길 윗쪽에 있으며, 이 마을 어귀에 고개가 하나 있는데 버드나무가 무성한 고개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윗버들개와 아랫버들개로 나뉜다.
태마당과 갓무자리 태마당은 녹양초등학교 아래에 있는 작은 산골짜기로 예전에 죄인들의 볼기를 쳤던 곳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앞을 갓무자리라고 하는데, 갓무란 망나니가 사람을 죽일 때 갓을 쓰고 춤을 춘다는 말로, 갓무자리는 망나니의 집터자리를 뜻한다고 한다.
진등 진등은 윗버들개에서 녹양초등학교 아래까지 뻗어 있는 진흙 등성이로 길이가 약 1㎞ 정도가 된다. 이 주위에 고인돌이 여러개 있었다고 한다.
뇡이(囊上) 뇡이는 작두산 위 골짜기인 문수동 앞에 있는 낭떠러지의 위쪽을 말하며 낭위가 변음되어 뇡이가 된 것이다.
한우물 한우물은 뇡이 사람들이 마시던 물로 6.25사변이 일어나고부터 9.28수복때까지 계속 흙탕물이 나와서 동네 사람들이 치성을 드렸더니 다시 맑은 물이 나왔다고 한다. 현재도 당시의 우물형태가 남아 있다.
초당골 초당골은 초당과 큰 기와집이 있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그 기와집이 이귀(李貴)의 집이라고 한다.
여우방골 여우방골은 초당골 너머 골짜기로 여우가 많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매봉재 매봉재는 여우방골 위쪽으로 조선시대에 매를 날리던 곳이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매를 날리던 매바위라는 바위도 있다.
틈바위 틈바위는 윗버들개에서 아래버들개로 가는 모퉁이에 있는 바위로, 바위에 틈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아랫선돌 선돌은 아랫선돌과 윗선돌로 나뉘는데, 아랫선돌은 이 곳 녹양동에 속하고 윗선돌은 가능동에 속한다. 선돌은 마을 뒷산에 큰 선돌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아랫선돌에는 늠말고개라는 고개가 있는데 너머에 마을이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음푹말 음푹말은 아랫선돌과 버들개 사이에 있으며 6.25사변 후 형성된 마을이다. 마을이 오목하게 생겼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현재는 집이 4∼5채 정도밖에 없다.
아랫버들개 아랫버들개는 버들개의 아래 마을을 말한다. 버들개는 등성이를 사이에 두고 윗버들개와 아랫버들개로 나뉘는데 직선으로 500m정도 떨어져 있다.
돌고개 돌고개는 녹양동에서 공설운동장으로 넘어가는 작은 고개로, 동그란 모양의 잔돌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고개 밑에 엎어지기라는 논이 있는데, 풀이 많아서 아이들이 장난으로 풀을 매어 놓아 아낙들이 새참을 이고 가다가 넘어지는 일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예결논 예결논은 뇡이 안골에 있는 논으로, 예전에는 타작을 하면 지주와 소작인이 수확의 반반씩을 갖는 것이 통례였는데 이 논만큼은 지주가 소작인에게 미리 소작료를 정해 주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능논골 능논골은 용머리 앞에 있는 4천여평의 논으로, 어느 능인지는 알 수 없으나 능에 소속된 논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안산고개 안산고개는 뇡이에서 선돌로 넘어가는 고개로, 위쪽으로는 돌고개가 있으며, 아래쪽으로는 의정부 실내체육관이 있다.
보논들과 방아다리 보논들과 할미봉에서 내려오는 물이 보(洑)를 이루고 있어서 보(洑)가 있는 논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곳에는 물레방아가 있었다는 방아다리가 있다.
진등고개 진등고개는 뇡이와 공설운동장 사이에 있는 고개로 바닥이 찰진흙으로 되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작두산 작두산은 안산고개 밑에 있는 산으로 산의 모양이 작두와 같이 생겨서 붙여진 이름이다.
작은골 작은골은 골짜기가 작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현재는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떡골 떡골은 용두머리 앞의 골짜기로 수수팥떡 같이 생긴 밭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김현석
  • 문화관광과
  • 031-828-4334
닫기